LH, 임대단지 거주하는 100세 이상 어르신 141명에 건강용품 전달

0
230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

LH(사장 변창흠)는 어버이날을 맞아 LH 임대단지에 거주하는 100세 이상 어르신 141명에게 코로나19 극복 및 건강을 기원하는 기념품과 꽃바구니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복지시설 폐쇄 및 세대 방문중단 등에 따라 쓸쓸함을 느낄 어르신들을 위해 LH와 한국사회복지관협회가 마련한 것이다.

지난 8일 서울중계9단지 관리사무소 민원상담실에서 변창흠 LH 사장과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 임성규 주택관리공단 사장이 참석해 해당 단지내 100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꽃바구니와 기념품을 전달했다.

또한 어버이날에 맞춰 전국 44개 사회복지관을 통해 올해 100세를 맞은 어르신부터 최고령 입주민인 108세 어르신까지 전국 LH 임대단지 119곳에 거주 중인 100세 이상 어르신 141명에게 기념품이 전달됐다.

기념품으로는 장수지팡이와 간편영양식, 성인용보행기, 여름의류, 식료품 세트 중 사전조사를 통해 어르신들이 원하는 물품을 준비했으며, LH는 기념품과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며 행사의 의의를 더했다.

서울중계9단지에 거주 중인 오기숙 할머니(100세)는 “코로나로 바깥 출입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람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누고, 선물과 꽃바구니도 받게 돼 행복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LH와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작년 9월 입주민 건강관리 지원사례 및 정보 공유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하고, 작년 12월 입주민 건강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임대주택 입주민의 건강을 위해 다방면으로 협력하고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만들기 위해 의료·돌봄 등 통합복지서비스가 가능한 고령자복지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임대주택 운영 및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