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대 앙코르커리어를 위한 다문화아동 지원 분야 일·활동모델 발굴 및 지원

0
103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6일(금) 인하대학교 다문화융합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0+세대의 앙코르커리어를 위한 일·활동 모델 발굴과 다문화아동의 성장지원에 나선다.

지난 2005년~2008년 국제결혼 비중이 높았던 시기에 입국한 결혼이민자 자녀들이 최근 성장해 본격적인 학령기(7~12세)에 진입함에 따라 이들을 위한 사회적 교육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아동학습 분야의 역량과 경험을 보유한 50+세대가 다문화아동의 기초학력 지도 및 정서적 지원을 돕는 ‘50+다문화학습지원단’ 활동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다문화가정 초등학생(1~3학년)들을 대상으로 국어, 수학 등 주요 교과목의 학습지도 및 정서적 멘토링을 진행한다.

재단은 정교사 또는 한국어교육 자격증을 보유한 50+다문화학습지원단 25명을 선발해 이달 2일(월)부터 서울 서남권 지역 7개교 50여 명의 다문화아동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인하대학교 다문화융합연구소는 문화 상대성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다문화 교육 전문인력 양성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다문화가정 및 자녀들에 대한 교육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통합에 기여하고자 2011년 설립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