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2019년 CES도 참가한다

0
266

[미디어인뉴스=이덕환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이 내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2년 연속으로 최근에 선보인 ‘스마트시티’등의 솔루션을 전시한다.

 

헌컴그룹은 오는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 그룹사들이 보유한 솔루션과 서비스로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는 ‘한컴업리프트유어투마로우’(HANCOM Uplift Your Tomorro)’를 전시 컨셉으로 잡았다. 부스 규모는 저년보다 2배 이상 확대했다.

 

이번 달 초 한컴은 ‘스마트시티’를 차세대 주력 사업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공공데이터들을 디지털화해 한 눈에 볼 수 있는 스마트시티 관제 플랫폼인 ‘디지털 시민시장실’ 실물을 해외에 처음 선보인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한컴그룹이 보유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등을 접목해 기능과 성능을 한층 고도화시켜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도시 관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한컴그룹의 스마트시티 핵심 기술력을 집약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도 전시해 스마트시티 분야의 국내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한컴그룹의 IoT(사물인터넷) 플랫폼, 블록체인 플랫폼, 관제 플랫폼 등 그룹이 보유한 스마트시티 기반 기술을 결합했으며, 도시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적용이 가능한 유연성과 확장성을 갖추고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또한, 한컴은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홈서비스 로봇을 공개하고, B2C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1가정 1로봇 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홈서비스 로봇은 안면인식을 통한 맞춤형 대화, 외국어 및 코딩 교육, 화상통화 및 경비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능들이 탑재될 예정이다.

 

김상철 회장은 중국의 인공지능을 대표하는 기업 아이플라이텍(iFLYTEK)의 류칭펑 회장과 CES에서 회동을 가질 예정이며, 양사간 기술 교류와 공동사업 추진 등에 관해 긴밀히 논의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