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어르신과 청년이 함께 일하는 ‘카페하모니’ 개소식

0
108

포천시가 정식 바리스타 청년 매니저와 16명의 어르신이 함께 일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시는 지난 19일 소흘읍행정복지센터 2층에서 어르신들에게 삶의 일터이자 희망을 주는 ‘카페하모니’ 개소식을 진행했다.

‘카페하모니’는 청년과 노인이 함께 일하는 공동사업장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으며, 하루 3시간씩 순번제로 근무한다.

‘카페하모니’의 메뉴는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유자차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모든 음료는 어르신들이 직접 만들어 판매하며, 가격은 시중가보다 20~30% 저렴게 제공된다.

‘카페하모니’ 근무자 김숙자 씨는 “카페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좀 더 젊게 살 것 같아 설렌다. 급여로 손주에게 선물을 사줄 수 있으니 노동은 큰 기쁨이다”라고 전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소흘읍을 찾는 관광객과 민원인에게는 ‘카페하모니’가 적절한 휴식공간이 되고, 청년과 어르신들께는 최고의 복지라고 할 수 있는 일자리가 되니 일석이조의 효과일 것”이라며 “앞으로 포천시는 청년에게는 창업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발판을 제공하고, 어르신께는 건강한 노후를 누릴 수 있도록 복지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시는 양질의 노후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2020년 53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1천600여명분의 노인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민간기관과 연계해 시장형 노인일자리 사업도 꾸준히 확장해 나가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