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질환’ 기념의 날 맞아, 폐 건강 유의하세요

0
168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11월은 아동폐렴글로벌연합, 미국 흉부외과의사협회 등에서 ‘세계 폐렴의 날’(12일),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의 날’(16일), ‘세계 폐암의 날’(17일)을 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통계청 2018년 자료에 따르면 사망원인 중 폐 관련 질환이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도 건강한 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국민들이 폐질환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진료비통계를 활용하여 폐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폐암 등 폐질환 현황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폐렴
폐렴은 계절성 질환으로 겨울, 봄에 주로 발생하고 있으며, 10대 미만의 환자수가 제일 많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한편, 70대 이상 환자의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폐렴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는 134만 183명(연평균 0.7% 증가), 진료비는 9,366억 원(연평균 10.3% 증가)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8년 폐렴 월별 환자수는 겨울(11~1월), 봄(4~5월)에 많았고, 그중 12월 환자수가 24만 4,267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폐렴 환자수는 10대 미만, 60대 이상에서 월별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와 50대 환자수는 다른 연령에 비해 적지만 계절의 변화에 따른 환자수의 변화가 크게 나타났다.

2018년 폐렴 연령대별 환자수는 10대 미만에서 56만 1,349명으로 가장 많았다. 80대 이상 환자수의 지난 10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11.9%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소아(생후 59개월까지)와 노인(65세 이상)의 경우 폐렴 예방을 위한 무료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은 남성 환자수가 여성의 3배이며, 70대 환자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는 22만 3,403명(연평균 1.4% 감소), 진료비는 1,329억 원(연평균 4.8% 증가)으로 나타났다.

2018년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수는 50대부터 크게 증가하여 70대 이상에서 12만 5,280명으로 가장 많았다.

만성폐쇄성폐질환 입원 환자는 하기도증기흡입치료와 산소흡입 치료를 많이 받았으며, 2018년 입원 환자수는 각각 1만 5,460명, 1만 3,034명으로 나타났다.

○폐암
폐암은 남성 환자수가 여성 환자수의 1.7배 이며, 70대 환자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폐암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는 9만 1,384명(연평균 6.9% 증가), 진료비는 7,634억 원(연평균 9.2% 증가)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8년 폐암 환자의 약제비는 3,524억 원(연평균 8.8% 증가)로 나타났다. 원외처방약제비는 1,560억 원(연평균 21.3% 증가), 원내 약품비는 1,964억 원(연평균 4.1% 증가)으로 나타났다.

2018년 폐암 남성 환자수는 5만 7,673명으로 여성 환자수 3만 3,711명의 1.7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폐암 환자수는 50대부터 크게 증가하여 70대 이상에서 4만 4,417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진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폐암 입원 환자는 폐암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많이 받았으며, 2018년 입원 환자수는 각각 9,621명, 5,691명으로 나타났다.

김현표 빅데이터실장은 “심사평가원이 ‘세계 폐렴의 날’ 등을 맞아 분석한 폐질환 진료현황을 참고하여 폐질환에 취약한 소아·노인들의 폐 건강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