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와 지역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연무동’ 만든다

0
311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장안구 연무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조성해 치매환자와 지역주민이 상생하며 살 수 있도록 한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그들의 가족, 지역주민이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지난 30일 수원시 장안구보건소는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을 열고, 선정 현판을 전달했다.

현판식에는 이병규 장안구청장, 최혜옥 장안구보건소장, 홍종수 시의원, 창룡문지구대 관계자, 지역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연무동은 경로당(12개소), 주간노인보호시설(2개소), 재가노인복지시설(5개소) 등 어르신들을 위한 지역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이다.

6월 말 기준 전체 인구(1만 7222명)의 약 28.7%(7336명)가 만 60세 이상 노인인구로 이뤄져 있으며, 만 60세 이상 어르신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관리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어르신들에게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등 치매예방·검진 사업을 시행하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식개선 교육·홍보 사업을 진행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