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치매진단검사 15만원까지 확대 지원

0
387
사진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7월 1일부터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진단검사 비용지원의 상한액을 15만원까지 확대한다고 전했다.

치매가 의심되는 노인은 3단계 검사를 통해 치매여부 및 치매원인을 확인 후 본인에게 맞는 약물·비약물 치료를 받게된다. 3단계 검사는 선별검사 – 진단검사 – 감별검사로 이루어진다.

정부는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발표 이후 치매환자·가족의 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해 치매 조기검진을 위해 필요한 신경인지검사와 뇌 자기공명영상장치(MRI)에 건강보험을 적용했다.

또한 치매검사에 건강보험 적용 외에도 치매안심센터에서 진단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치매검사 비용 경감에도 불구하고 진단검사를 의료기관에서 SNSBⅡ 검사로 받은 노인들은 비용지원을 받아도 본인 부담금 최대 7만원이 발생하여, 검사종류 선택에 따른 부담의 차이 해소해야 한다는 현장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정부는 진단검사 비용 지원액의 상한을 15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