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생식물 활용한 노인적합 일자리 창출 협약식 개최

0
174
사진제공=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 한국노인인력개발원(원장 강익구), ㈜카카오(부사장 권대열)가 14일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 집무실에 모여 「제주 자생식물 활용한 노인일자리 창출 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약으로 실내 공기질 개선 효과가 우수한 제주 자생식물인 빌레나무 등을 생산하는 노인일자리사업과 식물을 이용한 실내 공기질 개선 사업을 연계 추진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협업이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에서는 지난해부터 실내 공기질 개선 효과를 보인 빌레나무 보급 시범사업을 서울시내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추진해, 올해 8월에는 제주시 소재 제주양로원에 빌레나무를 활용 바이오윌(벽면녹화)을 설치한 바도 있다.

시범사업 결과, 빌레나무가 보급된 초등학교 교실은 미보급 교실보다 평균 습도가 10~20% 증가하고, 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20%정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만족도는 92.7%로 높았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식물 대량 증식 연구 및 관련 기술을 지원하고, ㈜카카오에서는 생육농장 및 생육기술을 지원한다.

제주도는 올해 노인일자리 참여자 20여명과 함께 빌레나무 대량생산을 위한 증식사업을 ㈜카카오 내 스마트팜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며, 2020년에는 협동조합 등 고령자친화기업을 설립하여 도내 학교 및 요양원,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우선 보급할 계획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