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어르신 기초연금 신청 홍보 강화…문자·안내문 등 지원내용 알려

0
396
사진제공=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통해 금년도 기초연금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한 신청서 접수를 받고 있음에 따라 도내 어르신들이 한분도 빠짐없이 신청토록하여 많은 분들에게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만 65세가 도래하거나 기존에 탈락자 중 수급가능성이 높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안내문 발송, 모바일 안내 및 방송(버스정보시스템) 등을 통한 자막방송, 읍면동 자생단체회의, 경로당 등을 통해 기초연금 인상 등 금년도 달라지는 지원내용을 중점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올해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선정기준액이 단독가구는 지난 해 137만원에서 148만원으로 11만원, 부부가구는 219만2천원에서 236만8천원으로 17만6천원으로 각각상향 되었으며, 월 최대 30만원 지급 대상자도 소득하위 20%에서 40%까지 확대되고 기본공제액도 96만원으로 2만원 증액되었다.

따라서 제주자치도에서는 선정기준액 상향 등 수급대상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수급희망 이력관리 신청자 중 수급 가능성이 높은 어르신에게 기초연금 신청을 재 안내하여 수급받지 못하는 사례를 사전에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기초연금 수급자 및 탈락자 대상으로 소득·재산·인적정보 등을 정기적으로 확인·조사(연간 8회)하여 기초연금 수급률을 높이는 한편 기초연금이 부적정하게 지급되지 않도록 국민연금공단 등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

기초연금 신청은 본인 또는 위임을 받은 제3자가 주소지 읍면동 또는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행정시에서 행복e음시스템을 통해 공적자료 등을 조사 및 결정하여 신청자에게 30일 이내에 결과를 통지하게 된다.

임태봉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올해 기초연금 기준선이 상향 조정된 만큼 지난 해 탈락한 65세 이상 어르신들도 수급이 가능할 수 있기 때문에 신청 누락으로 기초연금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대중앙 절충을 통해 재산 공제액(8,500만원→1억원)을 확대토록 함으로써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하여 수급을 받지 못하는 어르신들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