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의원(서대문갑, 3선)이 자신의 페이스북(www.facebook.com/woosangho)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대일본 정책을 지지하고 나섰다.

우상호 의원은 ‘99번째 3·1절 오후를 지내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오늘 3.1절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위안부 만행을 ‘반인륜적 인권범죄’로 규정하고 일본을 ‘가해자’로 분명히 했다”며 “이에 일본 정부는 즉각 ‘유감’을 밝히며 항의했다”고 전했다.

우 의원은 “가해자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사과의 진정성은 피해자의 납득 여부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유감’ 표명을 비꼬듯 꼬집었다.

아울러 “2015년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의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주장은 피해자인 대한민국 국민이 납득할 수 없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그는 “일본의 진정한 사과가 있을 때까지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대일본 정책을 지지하며 국민의 자존심을 살리는 3·1절 100주년을 준비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