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도시公·연수구·남동구와 ‘민간연계 노인일자리 창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

0
588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고령화 시대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노인 고용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민간연계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인천도시공사(사장 이승우), 인천시 연수구(부구청장 전무수), 남동구(부구청장 오호균)와 2월 19일 인천시청에서 ‘민간연계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서 인천시는 인천도시공사 연계사업 총괄관리와 홍보 등 전반적인 사업운영을 지원하고, 인천도시공사는 사업예산 지원, 수혜자 모집 및 연계 지원을 담당한다, 연수구와 남동구는 참여자 선발 및 관리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업무를 지원한다. 아울러, 4개 기관 공동으로 인천도시공사 연계사업모델을 확산시키기 위한 방안을 추진한다.

이번 협약을 토대로 추진되는 노인일자리사업은 장애인, 독거노인 등 거동 불편세대에 필요한 가사돌봄 지원 20명, 입주민 주거복지 상담지원 10명,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방과 후 학습지도 20명,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지원 10명으로 4개 분야 총 60명을 구성하여 임대주택 거주 주민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참여 어르신들은 월 평균 48시간을 근무하며, 월 60만원 이상의 급여를 받는다.

이 사업은 지난해 인천도시공사가 추진한 기업연계형 노인일자리 시범사업이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업으로 전환되어, 앞으로 보다 안정적이며, 지속적인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인천시는 노인일자리 창출 분위기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노인일자리 고용증대에 기여한 우수기업 10개를 선정하여 노인일자리 창출 우수 민간기업 인증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민·관협력체를 구성하여 노인일자리 정책에 대한 문제분석 및 미래전략 등도 도출해 전문성과 다양성을 반영한 민간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지난해 인천도시공사에서 저소득층 어르신과 취약계층세대에게 일자리와 복지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 시범사업이 올해는 노인일자리사업으로 성공적으로 안착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어르신들의 경제적 근로욕구수준에 맞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고용이 가능한 민간분야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