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전기차 시장, 한국과 교류확대한다

0
1313

인도 전기차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는 ‘카르나타카 일렉트로닉 비히클 서밋 2019(KEVS2019 : Karnataka Electric Vehicle Summit 2019)’ 행사가 30일(현지시간) 당일 인도 뱅갈루루시 타지 웨스트 앤드 호텔 비즈니스 센터에서 개최됐다.

 

인도 카르나타카 주정부 주최로 열린 이날 컨퍼런스는 인도 상공회의소를 비롯해 인도 인베스트 인디아(Invest India), 인도 주정부 한국 파트너사인 웨비오(Wevio)가 공동으로 주관한 행사다.

 

인도 상공회의소 소장격인 라지브 싱(Dr Rajeev Singh) 개회사로 시작된 컨퍼런스는 인도자동차 회사인 ‘마힌드라 전기’의 쉬리 다판 제인(Shri Darpan Jain) 대표 및 인도 관계자들의 기술섹션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전기 보급 및 관련 정책 등을 비롯해 마힌드라 전기차생산에 대한 계획들을 논의했다.

 

두 번째 기술섹션에선 한국을 비롯해 대만, 중국의 전기자동차 관계자들이 인도 주정부의 지원과 산업 활성화 방안, 인도 진출을 원하는 글로벌 기업의 입장에 대해 논의하고 문제점을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찬 이후 이어진 컨퍼런스는 인도 카르나타카 주정부의 전기자동차 모빌리티 전략 및 현황에 대한 패널들의 심도 깊은 대화로 채워졌다.

 

이들은 공공교통으로 전기버스와 경전철 등을 어떻게 확대해 나갈 것인지, 친환경 교통수단의 보급 확대 방안 등을 제시하고 한국 사례를 이해하는데 시간을 할애했다.

 

한국측 패널로 참석한 웨비오 이승원 대표는 ‘인도가 한국에 배울 점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한국은 정부차원의 R&D 지원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기술의 상업화에선 현대 및 기아 같은 대기업들이 맡아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기업의 역할 균형이 원만히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가 전기차 산업화를 활성화하고 싶다면 한국 기업들과의 교류가 필요하다”면서 “협력관계가 유지된다면 인도 역시 전기차 분야에서 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의 대미는 인도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어떻게 구성해 나갈 것인지 논의하는 세 번째 기술섹션이 장식했다.

 

마지막을 장식한 패널들은 인도 카르나타카주를 충전소 인프라 시범사업으로 선정하고 결과물이 나오는 즉시 인도 전역에 충전소를 보급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 한국측 VIP 인사로는 신봉길 주인도대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한국 기업인으로는 크로바하이텍 박광수 부장, 애드테크 박정원 영업이사, 넥스트뷰 이홍일 이사, 네오오토 이영석 팀장, 대성엘텍 강성근 부장, NMC 장병국 부장,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송지용 부장, 테크블랙홀 김진수 대표, 오토 남범희 차장, 대우전자부품 최근호 부장 등이 참여해 인도 전기차 산업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