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시가 ‘미세먼지 심한 날’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폐지한 가운데 우상호 의원(서대문갑, 3선)이 “조만간 실효성 있는 대책 발표를 내놓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가 그동안 정책의 효과에 대한 논란과 비판이 제기된 미세먼지 관련 대중교통 무료운행 정책을 철회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미세먼지 문제는 서울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인 만큼 발생 원인에 따른 실효성 있는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우 의원은 “앞으로 합리적 정책 토론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해 다른 후보들과 미세먼지 정책에 대한 토론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날 오후 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한 시민들이 관심과 인식이 높아졌고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2부제의 자율 참여가 활성화되는 시발점이 됐다고 판단한다”면서 “따라서 서울시는 차량2부제의 마중물로서의 대중교통 무료운행을 시민과 함께하는 보다 효과적이고 의미 있는 정책으로 개선, 발전시키겠다”고 말해 무료운행의 사실상 중지를 선언했다.

이로써 지난달 15일과 17일, 18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에 따라 3차례 시행됐던 출퇴근길 대중교통 무료운행은 이제 시행되지 않게 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