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노인복지분야 기금 100억원 확보

0
500
사진제공=옹진군청

인천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2019년 12월 옹진군 의회를 통과시켜 노인복지분야 기금 100억 원을 조성했다. 이는 인천시에서 최초이며, 기금 규모는 전국 시․군․구 중 가장 크다.

옹진군은 2013년부터 초 고령화율 20%로, 주민 4명 중 1명이 65세일 정도로 급증하는 노령인구로 많은 고민을 안고 있었다.

이번 기금 조성은 이러한 지역 문제를 극복하고, 노인복지 기반 조성과 노인 단체의 건전한 육성을 위함으로 알려졌다.

기금은 ▲노인단체 운영지원 및 지도육성 ▲저소득 노인을 위한 복지서비스사업 ▲지역 단위 자립기반 조성 사업 및 자활능력 향상 사업 ▲그밖에 노인복지증진에 관한 사업 등에 쓰일 계획이다.

옹진군은 당초 2022년에 기금이 조성될 것으로 판단했으나, 신속하고 적극적인 추진으로 시기를 3년이나 앞당겨 조성할 수 있었다.

당초 조성되었던 사회복지기금(노인복지분야) 35억 원에서 65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1년간 기금을 예치해 발생한 이자 수입으로 2021년부터 본격적인 노인복지분야 기금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웅진군 관계자는 “군과 의회가 노인복지 발전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힘써 기금조성이 신속히 될 수 있었다”며 “기금 사업으로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지원해 100세까지 행복한 옹진군 건설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