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 지킨 어르신 ‘비대면’ 일자리 제공

0
440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대책으로 저소득 어르신 74명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킨 ‘비대면’ 일자리를 제공한다.

구는 올해 어르신 일자리 3880개를 창출했으나, 코로나19가 지속되자 건강 취약계층의 안전을 위해 지난 2월 24일부터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이에 구는 소득 공백으로 생계가 어려운 65세 이상 어르신 74명을 ‘환경 수호대’로 선발 완료했으며, 지난 3월 26일부터 근무를 시작했다.

어르신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최우선으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며 오는 12월 중순까지 월 30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환경 수호대는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 문화 확산’ 및 ‘코로나19 함께 이겨내기’ 캠페인 활동을 펼친다. 시인성이 좋은 주황색 조끼를 입고 마을을 순찰하며 클린하우스정거장, 재활용정거장 등을 점검한다.

이와 더불어, 구는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해 ‘코로나 예방 자전거 홍보단’과 함께 ‘건강 한 바퀴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캠페인을 펼친다.

어르신 30명으로 구성된 ‘코로나 예방 자전거 홍보단’은 메시지가 담긴 깃발을 자전거에 매달고 마을을 순찰한다.

주민들은 깃발에 적힌 ‘마음은 가까이, 몸은 멀리’ 등의 메시지를 보며 희망을 얻고, 어르신들은 자전거 운동을 통해 건강 증진을 기대할 수 있다.

코로나 예방 자전거 홍보단 유종환(72세, 남) 어르신은 “자전거 타고 운동하면서 이웃들 기분을 좋게 해주니 이보다 보람찬 일이 어디 있겠어”라며 “모두 함께 이겨내면 코로나도 금방 사라질 거야”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르신의 고립감과 우울감을 해소하고자 구정 소식, 복지관 소식, 예방행동수칙 등을 담은 동영상을 제작해 전달하고 있으며, 향후 콘텐츠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홀몸어르신 300가구에 인공지능 스피커 지원을 통해 각종 정보를 알리고 있으며,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을 위해 ‘서울형 긴급복지’,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등을 안내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삶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라며 “어르신들은 면역에 취약한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는 근무환경을 조성하겠다”라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