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교통사고 증가, 초고령사회 대비해 안전한 교통문화 만들기

0
115
사진제공=도로교통공단

현재 우리나라는 2017년 고령사회에 진입했고, 앞으로 6년 후인 2025년이면 노인이 국민 5명당 1명인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초고령사회의 여러 가지 부작용 중 교통부문을 들 수 있는데,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8년 보행사망자 중 고령자 점유율은 56.6%로 심각한 수준으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는 전년 대비 12.3% 증가했다. 특히, 타 연령대에 비해 사고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에서는 매년 ‘어르신 교통사고 ZERO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1일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보고 또 보고, 한번 더 살펴보세요’슬로건을 내걸고,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체험 코너와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밀레니얼 세대부터 실버세대가 함께 자리를 했다.

이 날 행사에서 밀레니얼 세대는 어르신들의 척추와 관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노인생애체험장비 키트와 모래주머니, 녹내장 백내장 변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고글 등을 착용하고 어르신들의 삶을 어려움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고, 실버세대는 행사장에 마련된 부스에서 고령자 교통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경험할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앞으로 고령자 교통사고는 세대 간의 불화를 초래할 수 있는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데, 교통약자인 어르신을 배려하고 양보하는 따뜻한 교통문화를 형성하고자 하는 범국민적 노력이 필요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