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장애인 돌봄서비스 책임질 ‘종합재가센터’ 개소

0
823
사진제공=서울시청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어르신·장애인을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책임질 ‘종합재가센터’를 5개 자치구에서 선보인다.

시는 오는 23일 성동구에서 1호로 ‘성동종합재가센터’를 오픈한다. 차례로 은평구(8월), 강서구(9월), 노원구(10월), 마포구(11월) 개소할 계획이다.

성동종합재가센터는 접근성이 용이한 뚝섬역에 위치하고, 사무실, 회의실, 휴게공간, 상담실 등으로 구성되었다.

사진제공=서울시

아울러 방문요양·노인돌봄·장애인활동지원하는 일반 서비스와 방문간호·방문목욕·긴급돌봄의 특화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성동 종합재가센터는 간호특화센터로 연내 5개 센터의 방문간호를 전담해 운영한다.

오는 2021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설치와 운영을 목표를 세웠으며, 자치구별 지역 여건과 주·야간 보호시설 확충계획 등을 고려해 특화된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제공될 서비스를 살펴보면 일상생활이 어려운 어르신 집에 방문해 신체활동, 가사지원 등 방문요양·노인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본형’, 기본형 서비스와 함께 센터 내 주·야간보호시설에서 낮 동안 어르신들을 돌봐드리는 ‘통원형’, 기본형 서비스에 장애인의 활동까지 지원하는 ‘확대형’, 확대형 서비스에 더해 간호 인력이 집에 방문해 투약·영양관리 건강체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특화형’이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서울시 내 장기요양등급 판정자, 장기요양등급 외 판정자 및 구청장 인정자,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라면 누구든지 신청 가능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