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지역사회 통합 돌봄 11개 사업 선정…자립생활 지원

0
534
사진제공=안산시청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내년도 지역사회 통합 돌봄 노인분야 선도 사업 추진을 위한 주거·돌봄·일상생활지원 제공기관 선정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7일 시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심사위원회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 사업 제공기관 공개모집을 통해 접수된 5개 기관을 심사했다.

시는 이 기관들의 14개 사업에 대한 서류심사와 함께 질의응답 등을 진행하고 3개 기관의 11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날 선정된 제공기관은 앞으로 주거·의료·돌봄·일상생활지원 등 각 분야별로 어르신 주거환경 개선지원 맞춤형 영양서비스 안산형 방문 진료 등 다양한 사업으로 통합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여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지원하게 된다.

시는 관내 역량 있는 비영리공공기간을 활용한 노인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을 통해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이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본인이 살던 곳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자립생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비스가 필요한 어르신은 각 동 행정복지센터 통합돌봄창구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한편, 시 관계자는 “돌봐줄 가족이 없거나 여러 가지 질병으로 자립생활이 어려운 어르신들이 병원이나 시설에서 노후를 보내지 않고 지역 안에서 함께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