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온라인·비대면 방식의 무료 온라인 강의 제공

0
378
사진제공=서울시50플러스재단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변화된 환경에 발맞추어 50+세대를 위한 온라인·비대면 방식의 다양한 캠페인과 무료 온라인 강의를 제공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가 은퇴 이후 새로운 일과 삶을 설계할 수 있도록 서부·중부·남부 3개의 캠퍼스를 통해 교육 콘텐츠를 개발·제공하는 것은 물론 상담, 일자리 연계, 커뮤니티 활동 등을 지원해왔다.

올해 역시 3월부터 1학기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캠퍼스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보다 많은 50+세대의 일상 전환과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언택트(Untact) 방식으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서부·중부·남부 등 3개의 50플러스캠퍼스에서 진행하는 참여형 캠페인 및 교육 서비스를 통해 50+세대의 일상 회복 및 전환을 지원하고, 새로운 활동영역과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선배 시민으로서 50+세대의 사회참여를 지지하는 것은 물론 나눔 문화 확산에도 힘쓴다.

서울시50플러스캠퍼스에서 진행하는 참여형 캠페인 및 무료 온라인 강의는 50이후의 삶을 준비하는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4월 24일(금)부터 50+포털을 통해 신청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일정, 진행방식 등 상세한 내용 역시 4월 24일부터 서울시50+포털에서 확인 가능하며, 각 사업별 마감 시까지 참여 가능하다.

재단은 향후 5~7월 중 실시간 원격 교육 확대 실시를 비롯,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코로나 이후 삶의 변화)에 따라 보다 많은 50+세대의 다양한 일상 전환 및 사회참여를 위하여 점진적으로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50+세대가 사회적·정서적으로 고립되거나 침체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50+세대가 코로나19로 변화된 삶에 적응하고 새로운 일과 활동거리를 찾을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