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세대 사회공헌활동 확대 및 취약계층 지원 나서

0
108
사진제공=서울시청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12일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50+세대의 사회공헌활동 확대 및 취약계층에 지원한다.

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거 지역의 수급자 및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 및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재단은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와 지리적으로 인접하며 서남권 취약계층의 자립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파트너십을 맺어 5월 자활입문 교육 참여자 대상 강의를 총4회, 기관·강사 간 간담회도 진행했다. 또 50+생애설계상담 안내도 함께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 중장년 1인 가구 및 지역 취약계층의 인생 2막을 지원하는 새로운 강의 봉사 콘텐츠를 개발하고, 다양한 기초 소양교육 등 강의 프로그램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 뿐만이 아니라 50+세대들이 교육 강사로서의 커리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50+세대의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이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자활센터에서도 참신한 강의 콘텐츠와 신규 강사 발굴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향후 양 기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