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운전면허 자진 반납 어르신 작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

0
160
사진제공=서울특별시

서울시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 어르신 7,5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올해 운전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이 총 1만 5,080명으로 작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서 도로교통법상 노인연령인 65세 이상 어르신의 운전면허 반납자는 지난해 1,387명에서 올해 10월 23일 현재 15,080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서울시는 올해 최초로 도입한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교통카드 지원사업’에 신청서를 받아 총 1만 4,536명이 신청했고, 이중 7,500명을 선정 완료했다고 밝혔다. 11월 초까지 등기우편으로 교통카드를 발송한다.

7,500명은 전체 신청자 중 중복신청자, 70세 미만 어르신, 자치구 자체 지원사업 수혜자 등을 제외하고 고령자순 50%(3,750명), 컴퓨터 프로그램 무작위 추첨 50%(3,750명)로 선정했다.

시는 시에 교통카드를 신청한 면허반납 어르신 중 양천‧강남‧서대문구에서 구민대상으로 시행한 유사 사업에 이미 선정된 어르신(1,059명), 서울시에 중복 신청한 어르신(9명), 70세 미만 신청자(68명)를 제외한 13,400명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선정 명단은 서울시 교통분야 홈페이지 새소식 게시판 에 게시 중이다.

이번에 교통카드를 신청했지만 선정되지 못한 어르신은 내년도 지원사업 시행 시 별도 응모 없이 자동으로 응모 처리된다.

이번에 지원되는 교통카드는 전국호환형으로 전국 어디서나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모든 교통수단과 편의점 등 T머니 가맹점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한편, 서울시는 운전을 계속하실 어르신 운전자에 대한 시민들의 양보와 배려운전을 유도하기 위해 실버마크 스티커도 제작·배포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