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 보행사고 전통시장 일대 등 7개소 맞춤형 개선공사 완료

0
109
사진제공=서울시청

서울시가 그동안 어르신 보행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했던 전통시장 일대 등 7개소에 맞춤형 개선공사를 완료했다.

최근 5년(2014~2018년) 간 서울에서 노인보행사고가 가장 많았던 ‘청량리 경동시장로‘의 기존 보행로는 방문차량과 이용객, 상가 물건이 뒤엉키고 혼잡해 보행하는 어르신들이 사고 위험에 쉽게 노출돼 있었던 것을 차량과 완전히 분리된 폭 2.7m의 안전한 보행로를 새로 만들었다.

경동시장 상인들도 새로 조성된 보행공간에 절대 상가물건을 내놓지 않겠다며 구청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보행안전 동참했다.

영등포역과 영등포청과물시장 사이에 상시 교통량과 보행량이 많은 ‘영등포시장교차로’는 기존 교통섬 절반이 사라지고 보행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성북구 ‘돈암제일시장’은 지하철역에서 시장까지 무단횡단이 잦았던 곳이지만 기존 횡단보도를 평지보다 높은 고원식으로 변경하고 신호등도 새롭게 설치했다.

이밖에더 성북구 길음시장, 강북구 미아역, 동작구, 성대시장길 등에서 맞춤형 개선사업이 진행됐다.

시는 고령화시대를 맞아 노인보행사고 방지 특별대책으로 올해 처음 추진한 ‘노인보행사고 다발지역 사고방지사업’을 11월 말까지 모두 마무리한다는 방침으로 진행중이다.

이후 내년에는 대상지를 연간 10개소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는 어르신보행사고 다발지역이 중심이었다면 내년에는 지역별 노인생활인구, 도로교통공단 노인보행사고 3차원공간정보시스템(GIS)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선정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급속한 고령화 시대 진입에 따라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노인보행사고 다발지역 곳곳을 맞춤형으로 개선했다”며 “내년에는 노인보행사고 다발지역뿐만 아니라 어르신들이 많이 생활하는 지역까지 포함시켜 노인보행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