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겨울철 한파 종합대책 수립해 한파쉼터 70곳 지정해 운영

0
152
사진제공=삼척시청

삼척시는 ‘한파 종합대책’을 수립해, 한파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겨울철 한파에 취약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내년 3월15일까지 한파쉼터로 노인시설(경로당, 마을회관) 40곳, 주민센터 13곳, 금융기관 13곳 등 총 70곳을 지정하여 운영한다.

한파쉼터는 최소 면적 16.5㎡ 이상이고, 쉽게 접근이 가능하며, 한파에 취약한 계층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곳으로 마련해 난방기 가동여부, 운영관리 등 쉼터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한파 대비 행동요령 비치여부 등 노인 건강관리와 행동요령을 교육하고 홍보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시관계자는 “한파에 취약한 어른신들께서 한파쉼터에서 추운 겨울을 따뜻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라며, 한파쉼터 이용시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파쉼터’로 지정된 현황은 삼척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