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돌봄 서비스 전국적 확대…고독사 예방한다

0
111

최근 사회가 급속히 발전하여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정보통신 기술(ICT)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정보통신 기술의 핵심 분야인 사물인터넷(IoT)은 제한 없이 모든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함과 더불어 사회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제공=통계청(17년도 기준)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노인 인구 중 독거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9년 19.5%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독거노인은 따로 부양해 주는 자녀들이 없을뿐더러, 경제활동도 제한되기 때문에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혼자서 영위하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 또한, 노인이 되면 각종 질병에 시달리기 때문에 정부의 지원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정부는 최근 노인 인구의 증가에 따른 사회문제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 노인 돌봄 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하는 시스템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최근 전남 신안군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진천군 등 지자체들이 이러한 움직임을 발 빠르게 포착‧적용해 복지체계를 구축하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

전남 신안군은 사고예방과 안전 돌봄을 위해 임자도에 거주하는 독거‧치매 노인과 중증 장애인 100여 가정에 IoT기반 돌봄 시스템을 보급했다.

각 가정에 케어시스템과 호흡센서를 부착하고 마을 가로등, CCTV, 정류장에 송수신기를 설치해 위급 상황 발생 시 곧바로 케어관제 센터와 복지공무원에게 알림이 가도록해 안부 파악이 가능토록 했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 대상으로 실시한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 공모’에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IoT를 접목시킨 휴대폰으로 고독사 및 안전 확보, 말벗 등을 제공해 노인의 삶을 개선시켜 고령화 맞춤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도 도입되고 있다.

이는 전국 최초로 시도한 것으로, 인천광역시는 지난해 5월 개통식을 개최함으로써 그 시작을 알렸다. ‘IoT안심폰’은 사물인터넷으로 어르신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위급 상황 발생시 119통화 연결과 동시에 주소가 자동 전송되며 복지관에게 호출 문자가 전송되는 스마트한 돌봄 서비스 체계다. 시는 안심폰 서비스 대상자를 2020년까지 8,600명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다양한 사물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IoT기술은 전등에도 접목되어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다.

진천군의 경우, 올해 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독거노인 220가구에 사물인터넷(IoT)를 활용한 LED센서 등을 설치했다. 이 센서 등은 어르신의 동작이 8시간 이상 감지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담당 복지관에게 알림을 보내 곧장 안부 확인이 가능하다. 시는 센서 등이 홀로 사는 어르신의 고독사와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 보급 및 확산을 위해 공기업 차원의 노력도 더해지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계량기를 사용해 수돗물 사용을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는 ‘위기 알림 서비스’를 운영한다.

장시간 수돗물 사용이 없거나 급감하면 복지 기관에 문자를 전송해 위기 상황을 예방할 수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22년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읍면지역으로 실시간 수돗물 원격검침 설비를 확대 보급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서비스 지역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물 인터넷 기술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선 이 기술을 관리하는 인재 개발 또한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따라서 정부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시범 사업 지역 위주로 신규 돌봄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신규 필요 인력을 양성하는 교육 과정을 마련해 전문 기관을 특정해 운영토록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올해 ‘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를 개발하는 연구·개발(R&D)에 91억 원을 투입해 노인, 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의 독립적인 일상생활을 지원한다. 또한, AI 스피커와 음성 가전, 응급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IoT를 설치하는 스마트홈 보급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이렇듯 정부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노인 복지를 확대시키는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일각에선 우려의 목소리 또한 제기되고 있다. 개인 정보가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달되는데 이를 악용해 범죄의 도구로 변질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 고령인구가 800만 명을 돌파해 거대한 노인집단이 구축되고 있는 시점으로서 개인 보안 문제는 사회적으로 악용될 수 있다. 따라서 정부는 노인이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확실한 체계를 구축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할 것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