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돌봄택시 시범사업 운영현장 방문

0
421
사진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지난 16일 서울시 마포구 우리마포시니어클럽에 방문해 노인일자리 참여 및 간담회로 어르신들과 의견을 나누고 장기요양 이동지원서비스(돌봄택시) 시범사업 운영현장에 방문했다.

이 자리는 올해 시행 중인 기초연금 소득하위 20% 대상 최대 월 30만원 지급, 노인 일자리 61만개 확대, 장기요양 돌봄택시 시범사업 운영 등이 원활히 추진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자리이다.

또한 어르신들의 고충을 가까이서 듣고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박 장관은 기초연금액을 단계적으로 올리고 노인 일자리를 지속 확대하고, 공적 연금의 사각시대에 놓인 어르신들의 노후소득 보장 및 생활안정 지원 계획을 약속했다.

기초연금은 2014년 7월 20만원으로 시작하여 2018년 9월 최대 25만원으로 인상되었다. 현 시점인 2019년 4월부터는 소득 하위 20% 어르신 대상으로 최대 30만원으로 인상했고, 2021년까지 30만원 수급 대상자를 소득 하위 70%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또한 2021년까지 80만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만 60세 이상으로 참여연령을 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박 장관은 지난 5월부터 서울에서 시범사업을 진행 중인 장기요양 돌봄택시 운영 현장을 찾았다.

장기요양 돌봄택시 시범사업은 기존 6새 재가서비스(방문요양, 방문목욕, 방문간호, 주·야간보호, 단기보호, 복지용구)에 더하여 새로 추진된다.

박 장관은 장기요양 어르신들과 가족들이 돌봄택시 차량에 승차하는 것을 도무여 실제 서비스 제공 시 불편한 사항은 없는지 살펴보았고, 외출할 때 겪는 어려움과 제도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한 의견도 들었다.

박 장관은 “기초연금 지급과 노인일자리 확대 및 장기요양 이동지원서비스 제공 등 노인복지정책은 지역사회에서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후를 보내도록 지원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더 말은 어르신들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정책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