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기초연금 선정기준액 ‘단독가구 기준 148만 원’으로 인상

0
230
사진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소득·재산 기준선인 선정기준액을 단독가구 기준으로 지난해 137만 원에서 올해 148만 원(부부가구 219만2000원→236만8000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기초연금법에 따라 기초연금 선정기준액은 기초연금 수급자가 65세 이상 인구의 70% 수준이 되도록 설정한 소득인정액을 말한다. 이는 공시가격변동, 노인 가구의 전반적인 소득수준 변화 등을 반영하여 매년 조정된다.

보건복지부는 선정기준액을 매년 1월 발표한다고 전했다.

2020년 기초연금 선정기준액이 단독가구 148만 원, 부부가구 236만8000원으로 인상되면, 단독가구는 소득인정액 137만 원 초과 148만 원 이하인 경우에도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되고 부부가구의 경우에는 219만2000원 초과 236만8000원 이하인 경우에도 받을 수 있다.

기초연금 신청은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 센터에서 할 수 있고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또한, ‘찾아뵙는 서비스’를 통해 요청 시 직접 댁으로 찾아가 신청 접수를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2020년도 만 65세가 되는 경우에는 생일이 속한 달의 한 달 전부터 기초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이밖에도 근로소득공제액은 2020년 최저임금 인상분을 반영하여 94만 원에서 96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였다.

또한, 정부는 올해 1월부터 소득하위 40%에 해당하는 어르신들의 기초연금을 월 최대 30만 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수급자의 기초연금액도 1월부터 물가인상률을 반영하여 올리기 위해 필요한 예산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다만, 현재 국회에서 기초연금법 개정안 등의 심의가 지연되어, 급여액 인상 여부가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기초연금 대상자 선정기준액이 상향된 만큼, 기초연금이 필요한 분들이 빠짐없이 받으실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 하겠다”며 “하루라도 빨리 기초연금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여 소득 하위 40%에 해당하는 어르신들께 30만 원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