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기존 6개 돌봄사업 통합…’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시행

0
224
사진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박능후 장관)는 기존의 6개 노인돌봄사업을 통합‧개편하여 1월 2일부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노인돌봄종합서비스, 단기가사서비스, 독거노인 사회관계활성화, 초기독거노인 자립지원 그리고 지역사회자원연계 사업으로 분리해 서비스가 이뤄졌으나 서비스 대상자를 35만 명(’19년)에서 45만 명(’20년)으로 10만 명 확대하고 기존의 안부확인·가사지원의 위주의 서비스에서 욕구별 맞춤형 서비스로 개편·시행한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통해 사업 간 칸막이를 해소하여 서비스 종류가 다양해지고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되며 생활권역별 수행기관이 책임 운영된다. 또한 가구방문 서비스 이외에도 참여형 서비스가 신설되며 은둔형, 우울형 노인에 대한 서비스가 확대된다.

기존 노인돌봄서비스 이용자는 별도 신청 없이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이어서 제공받을 수 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신규 신청 시 3월부터 읍‧면‧동 주민 센터를 통해 할 수 있으며, 대상자 선정조사 및 상담을 거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신청자격은 만 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 수급자로서 독립적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것이 확인된 경우이며, 신청 후 수행기관(전담사회복지사)의 서비스 대상 선정 조사 및 시·군·구 승인을 통하여 대상자 선정 여부가 결정된다.

다만,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경우 관할 시·군·구청에 긴급 돌봄을 신청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월 20시간 이내의 가사지원서비스가 제공된다. 긴급 돌봄은 올해 1월과 2월에만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어르신들이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가능한 오랫동안 노후 생활을 보내실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시행이 노인돌봄전달체계의 대전환인 만큼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현장에 방문하여 개선 필요사항과 어려움을 들으며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