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민주화운동 광주지역 원로 청와대 초청”

문 대통령...5.18단체와 광주시민의 민심 경청하는 자리 마련

0
117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미디어인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망언과 관련하여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광주지역 원로인사들을 청와대에 초청했다.

이날 오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라며 “폄훼 시도에 대해 함께 맞서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광주 어르신들이 추운 날씨 속에서도 5.18 역사 왜곡을 바로 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런 마음이 들었다”라며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에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다”라며 “4.19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드어낸 역사적인 운동이었다는 점들이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게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어 “너무나 많은 희생을 치뤘고,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이 단호하게 거부해 주기 바란다”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한 “상처받은 5.18영령들과 희생자, 광주 시민들께 대통령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 김진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주최로 열린 ‘5.18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왜곡했고, 축사로 나선 김순례 의원은 5.18유공자를 괴물집단 이라고 막말을 해 논란이 일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