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할 사안 아니다”

10년 전부터 얘기해온 평소 지론이자 근본적 해법 생각

0
429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미디어인뉴스=김현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말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한 사죄와 철회를 요청한 것에 대해 “사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내가 한 말은 평소 지론이며 10년 전부터 얘기해온 것”이라며 “근본적 해법에 관해서는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위안부 문제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문제는 딱 하나로, 진정 어린 사과이다.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마디면 끝날 일을 왜 이리 오래 끄느냐에 내 말의 본질이 있다”라며 “합의서가 수십 개가 있으면 뭐하나. 피해자의 마지막 용서가 나올 때까지 사과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 그렇게 크게 문제가 되는지, 더군다나 무슨 관방장관이 나서더니 아베 총리까지 나서서 이러는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故 김복동 할머니(위안부 피해자)가 돌아가셨을 때 조화라도 보내고 문상이라도 했으면, 손 한 번 잡고 ‘잘못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하면 생존 할머니들한테서 금방 ‘용서한다’는 말이 나올 것”이라며 “그러면 문제의 본질이 다 해소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한 마디면 된다.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또는 곧 퇴위하는 일왕의 사죄 한마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한 발언에 대해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정말로 놀랐다. 강력히 항의하고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