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막한 노후준비, 어떻게 해야할까?

0
224
사진제공=통계청(19년도 기준)

올해 고령 인구가 800만 명을 돌파함에 따라 퇴직 후 노후 생활 준비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2009년 60세 이상의 노후 준비여부는 46.7에서 2019년 55.3%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노후 준비방법은 국민연금이 55.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국민연금은 국민을 빈곤으로부터 보호하고 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회보장제도로서 노령연금이 대표적이다. 노령연금은 국민연금 가입자가 나이가 들어 근로활동을 지속하지 못해 소득이 없을 경우 생활안정을 위해 지급되는 급여다. 가입기간이 10년 이상이면 60세 이후부터 평생 매월 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으므로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가장 안정적인 방법이다.

이와 관련해 국민연금공단은 노후생활을 보전하기 위한 연금 지급과 더불어 현실적으로 어떻게 노후를 준비해야 할지 막막한 사람들을 위한 노후준비서비스를 제공한다.

공단은 노후준비지원법에 따라 국민 모두가 체계적으로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노후준비 전문 강사진을 구성해 맞춤형 재무 설계 상담과 연금, 보험 등의 재무정보를 제공한다. 여러 건강관리 및 질병예방 정보와 더불어 대인관계를 위한 건강한 소통 방법 등의 정보를 제공해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이나 평생교육 등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아울러, 공단은 만 60세 이상의 고령의 국민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의료비, 보증금, 배우자 장제비 등 긴급한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노후긴급자금 대부사업도 시행한다. 융자지원의 형태로 연간 연금 수령액의 2배 이내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대여할 수 있다. 다만,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장애 4급 수급자, 외국인 및 재외 동포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은퇴 후 자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운용하는가도 노후 생활을 준비하는 이들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은퇴준비에 관심 있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은퇴 관련 금융지식을 제공하는 무료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프로그램은 은퇴 준비 수준 자가진단을 통해 은퇴준비에 대한 인식과 준비상태를 확인하고 4주차 교육과정으로 소득과 지출관리, 부채관리, 세금관리 등의 프로세스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특화 과정으로 금융 강의 심화와 법률 및 세무 상담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어 노후의 금융 관리에 대한 지식을 심도 있게 배울 수 있다.

노년의 기대수명이 증가하면서 은퇴 후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노후 준비는 미룰 수 없는 사안이 됐다. OECD국가 중 노인 빈곤율과 노인 자살률이 1위인 나라로써 정부는 노후 생활 안정을 위해 더욱 지원을 늘려야 한다. 고령 인구 증가가 우리 사회의 큰 문제점으로 대두된 만큼 국민 또한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여러 노후 관리 제도에 동참하여 노후 생활을 계획적으로 준비하려는 범국민적인 노력이 기대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