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료복지시설에 인권지킴이가 뜬다

0
286
사진제공=성남시

성남지역 49곳 노인의료복지시설(요양시설)에 인권지킴이가 뜬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노인요양시설에 입소해 생활하는 어르신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인권지킴이 제도를 도입해 8월 20일부터 운용에 들어갔다.

인권지킴이는 관련 단체에서 추천받아 모집한 사회복지시설 근무자, 사회복지사협회 사회복지사, 요양 시설 종사자 등 6명으로 구성되었으며, 2인 1조를 이뤄 노인 인권 보호 활동을 한다.

각 시설 종사자들과도 면담을 진행해 애로사항을 체크하고, 입소 어르신과 시설 생활에 관한 상담도 진행한다.

아울러 학대, 방임 등 인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인요양시설을 한 달에 18곳씩 방문해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성남시는 또한 오는 10월 ‘노인돌봄시설 인증제’를 도입해 49곳 노인요양시설과 12곳 주야간노인보호센터가 일정 기준을 채워 신청하면 성남시 인증 심사위원회의 현장 평가와 심사를 거쳐 우수시설로 인증한다.

인증 시설에는 환경개선 사업비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3년마다 인증을 갱신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