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 장기요양 어르신 외출시 요양보호사 동행지원서비스 추진

0
351
사진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장기요양 수급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재가수급자의 차량 외출 시 요양보호사가 동행하여 안전한 외출을 지원하는 “동행지원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19년 차량을 지원하는 이동지원서비스가 이용자 만족도가 매우 높고(4.01점, 5점 만점), 의료접근성 및 사회활동 향상에 기여하여 수급자 삶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됨에 따라, 5월 21일부터 전국 11개 지역에서 “장기요양 이동지원서비스 2차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서울(강서, 노원, 마포, 성동, 은평), 경기(남양주, 부천), 경남(김해, 마산), 대구(남구, 북구) 전국 11개 지역에 거주하는 장기요양 1~4등급 재가급여 이용자를 대상으로 제공된다.

택시, 특장차량(휠체어 이용이 가능한 차량) 등 모든 차량을 이용한 외출 시 요양보호사 동행지원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특히, 남양주시는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의 병원진료 등외출시 특장차량을 보다 용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 연계 시스템을 지원한다.

요양보호사의 동행지원서비스비용은 건보공단에서 지원하고 차량 이용 요금은 본인이 부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요금은 정액제로 편도 기준 18,890원이며, 왕복은 29,000원으로 15%를 본인이 부담해야 하나, 시범사업 기간 내에는 본인 부담금 없이 월 편도 4회 또는 왕복 2회에 한해서 이용자가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이번 이동지원 시범사업은 ’20년 5월∼12월까지 8개월 간 진행된다.

5월 7일 실시된 이동지원서비스 2차 시범사업 협약식에는 보건복지부 양성일 실장(사회복지정책실) 및 곽숙영 국장(인구정책실 노인정책관)이 참석했다.

양성일 실장은 새로운 사회서비스의 정책 개발과 시행을 위한 표준적인 모델기관인 사회서비스원이 이동지원서비스 시범사업을 수행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며, 앞으로 공단과 사회서비스원이 협력하여 효과적인 사업 모형 개발을 통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체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