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독거노인에게 ‘반려 로봇’ 보급

0
716
사진제공=구로구

서울 구로구는 16일 관내 독거 노인 대상으로 ‘반려 로봇’을 보급한다고 발표했다.

구로구는 지난해 서울시 노인실태조사에 의하면 65세 이상 어르신 중 20%가 홀몸 가구이며 13.7%가 우울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관내 홀몸 어르신의 우울증과 치매 예방을 위해 스마트 토이 로봇을 보급한다.

제공되는 로봇은 ㈜스튜디오 크로스컬쳐가 개발한 스마트 토이 로봇 ‘부모사랑 효돌’이다. 로봇은 봉제인형으로 제작되어 어르신들의 정서교감, 생활·건강관리, 안전 등을 지원한다.

인형의 머리·손·목에는 반응형 센서가 내장돼 있어 머리를 쓰다듬고 손을 잡으면 반응한다. 알람기능이 있어 약 복용시간도 알려주고 기상, 식사, 산책 등 일상생활 관리와 체조, 치매 예방 퀴즈로 치매를 예방한다. 일정시간 어르신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으면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보호자에게 알림메시지를 전송하는 기능도 있다.

구로구는 스마트 토이 로봇 ‘부모사랑 효돌’을 사용할 구로구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홀몸 어르신 225명을 모집한다. 신청 접수는 다음 달 2일까지 받는다.

‘부모사랑 효돌’의 이용료는 무료이며, 사용 기간은 8월 말에 보급되어 2022년 12월 31일까지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