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요양시설 확충 위한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 오는 9월 개원 예정

0
568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고령화 사회가 점점 심화됨에 따라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을 위한 공공요양시설 확충을 위해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서울시 중랑구 양원역로 38)’ 증축공사를 완료하고 오는 9월 개원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존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5,514㎡ ) 본관 옥외 주차장 부지를 활용해 지하1층, 지상5층, 연면적 2,280㎡ 규모로 증축해 기존 41개실에서 165명의 어르신을 돌볼 수 있던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은 22개실이 늘어나 63개실에서 235명의 어르신을 돌볼 수 있게 된다.

요양실은 1~4인 일반실(62개실)과 1인 특별실(1개실)이 들어선다. 어르신의 신체 기능 및 인지 능력을 고려하여 1인실부터 4인실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었다.

지상1층은 장애인을 위한 전용주차장 3면, 지하1층은 일반주차장 15면의 주차장이 운영되며, 지상2층~4층은 요양실, 데이룸, 프로그램실, 물리치료실, 특별실이 운영된다. 특히 지상2층에 실외 데크를 설치해 자연채광을 통해 어르신의 심리적 안전과 정서지원에 도움을 주도록 하였다.

모든 층은 기존 건축물과 증측 건축물을 각 층 별로 연결하여 데이룸, 요양실, 옥상 정원 등 주요시설을 어르신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간과 동선이 최적화되었다.

옥상은 어르신 정서지원을 위한 산책로와 휴게쉼터가 설치되었으며, 인지 기능 증진 및 치매 예방을 위한 치료텃밭도 있다. 또한 태양광 집열판이 설치돼 연간 46,794㎾의 전력을 생산해 요양원이 필요로 하는 연간 전기 수요의 약 5%를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 증축으로 노인성질환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을 위한 공공 요양시설이 확충되어 부양가족의 경제적‧정신적 부담 경감 등 사회적 비용이 줄어들고 더 많은 어르신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시는 서울시 돌봄서비스, ‘서울케어’를 통해 의료·건강 분야뿐만 아니라 사회복지·아동·가족 분야로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돌봄‧요양이 필요한 어르신들의 삶의 질 개선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다 많은 어르신들이 돌봄을 받으실 수 있도록 노인 전문 요양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