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구직활동하는 노인들 비율 역대 최고 기록

0
687
사진제공:뉴스캡쳐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시기로 65세 이상 인구가 대거 늘면서 일하거나 구직활동을 하는 노인들의 비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65세 이상 노인인구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35.2%로, 1999년 6월 통계집계 기준을 변경한 이후 월별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노인 인구의 구직의사는 실업자 증가세에서도 보이는데, 육체적으로는 65세 은퇴연령이 됐지만, 일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고 노동시장에 남아 퇴출이 안 되거나 구직자 또는 잠재구직자 등으로 남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노인이 노동시장에서 완전히 은퇴하는 연령은 남성은 72세, 여성은 72.2세(2016년 기준)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가장 높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늘어난 고령층 취업자 중 3분의 1가량인 10만명은 임시직인 재정 일자리에서 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이 밖에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이나 자영업이 포진해있는 도매업이나 제조업 쪽에 고령층의 취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우리 나라 고령자는 다른 OECD 회원국보다 임시직에 종사하는 비율이 가장 높고, 생산연령인구(15~64세) 노동자 중 임시직 비중은 18.3%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