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르신 복지서포터즈’ 사업 추진…노인복지 증진 및 일자리 확대

0
674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노인복지 증진과 중장년층 일자리 확대를 위한 올해 신규 사업으로 ‘어르신 복지서포터즈’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어르신 복지서포터즈’는 도내 만 50세 이상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일반행정 및 재무 분야 경력자, 사회복지사 등 경로당 운영 및 프로그램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는 맞춤형 인력을 선발, 양성하는 사업이다.

1달간의 교육을 거쳐 6개월간 지역 내 경로당에 파견되어 회계 관리, 행정 지원, 시설 관리, 민원 관리, 프로그램 지원, 취약노인 발굴·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외에도 폐지 줍는 노인 등 경로당 이용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지역 내 일자리, 사회 활동 참여를 지원하여 경로당 이용을 유도하고 타 복지 서비스와 연계시키는 역할도 진행할 예정이다.

서포터즈 희망자 모집은 오는 3월 13일까지 대한노인회 경기도연합회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급여는 주휴수당을 포함하여 월 80만원 상당이며 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산재보험의 4대 보험을 지원하고 「경기도 생활임금 조례」에 따라 2020년 경기도 생활임금(시급 10,364원)을 적용한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고령화에 따라 도내 노인 인구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현장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 이번 어르신 복지서포터즈 운영을 통해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경로당의 체계적인 운영과 더불어 취약노인 발굴·지원 등의 노인복지 증진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어르신 복지서포터즈’ 30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성과에 따라 연차별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