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 ‘5060 이음 일자리’ 사업 오리엔테이션 실시

0
122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지난 30일 수원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5060 이음 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5060 이음 일자리’ 사업은 경기도의 신중년(50-60대) 구직자와 중소기업을 이어주는 사업으로,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신중년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며, 참여기업 담당자 150여 명, 채용 예정 근로자 150여 명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재단-참여기업-근로자 간 3자 협약식, 사업 운영에 대한 소개 및 질의응답이 이어졌고, 참석자 대상으로 ▲직장인을 위한 업무능력 향상 스킬 ▲조직 내 커뮤니케이션과 문제해결 능력 ▲직장생활에 꼭 필요한 생활법률 이해 등의 교육이 진행됐다.

경기도일자리재단 문진영 대표이사는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참여 근로자의 직무역량을 강화하고 소속감과 참여의지를 고양시키기 위해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재단은 기업과 구직자간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2020년 1월부터 ‘5060 이음 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근로자 200여 명에 대한 근무가 시작될 예정이다.

근로자들에게는 3개월의 인턴쉽 근무 후 정규직 전환 평가를 받을 수 있으며, 최대 60만원의 직무교육비와 이력서 클리닉 등 전문상담사의 취업 컨설팅이 진행된다. 기업에는 근로자 인턴쉽 근로비 전액이 지원되고, 정규직 전환 후 6개월 이상 근무할 경우 3개월의 근로비가 추가 지원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